셋째날 방콕의 아침. BTS 프롬퐁역에 내리니 바로 앞에 공원이.









복잡하고 바쁜 방콕 한가운데에 한적한 공원이 있으니 기분이 묘하네.





아침의 한산한 골목 구경.





경비원 아저씨가 심심하지 않게 친구가 되어주는 야옹이.(인데 하필 사진찍을때 의자에 딱 가려서 안보이네;)








갑자기 어디서 한무리의 자전거때가. 뭐지, 패키지 투어인가. 줄줄이 잘도 간다.





방콕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건축양식. 

원래 태국 고유의 양식인건지, 아님 퓨전인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독특하네.







딱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골목.

커다란 나무가 있고 잎들이 막 우거진 이런 모습. 치앙마이 갔을때 내가 좋아했던 골목길 풍경이 생각난다.





골목길을 계속 걷고, 걸어서 간곳은





Gastro 1/6@RMA





취향저격.






천장에도 온통 푸릇푸릇, 파릇파릇.





비밀의 정원에 들어온 듯한 기분.






식물원 같기도 하고.





이런건 왠지 치앙마이의 느낌이 가득하다.





테이블엔 빈티지한 포크와 나이프들.






더블샷으로 커피를 주문했는데, 뭔가 매우 진해보인다.

발리에서 마시던 커피가 생각난다.





주문한 Full English Breakfast.





Tasmanian Salmon.

노르웨이 연어였으면 안먹었을텐데(살충제 때문에), 타즈매니안 연어라 먹는다.





요 며칠간, 끼니는 그냥 길가다 현지인들 먹는 곳에서 주로 먹어서 식사비는 둘이 기껏해야 3000원 정도.

근데 이곳은 가격대가 좀 있는 편이다. 둘이서 3만원 정도. 대신 맛도 있다.


태국에 오기전에 보았던 주이킴님 블로그에서 보고 꼭 한번 와보고 싶었던 곳이었는데 생각보다 정보가 없어서 찾기 힘들었지만 너무나 좋았던 곳. 딱 내가 좋아하는 초록초록 분위기의 야외 테이블. 한적한 골목에 위치해서 조용하게 시간을 보내기 더할나위 없이 좋았던 곳.

 

이런 브런치 가게는 태국의 부자들이 많이 오는 편인지, 다들 고급차를 가지고 오더라. 하긴 한끼에 1000원-1500원 하는 음식을 먹는 사람들이 한끼에 거의 10배 넘는 돈을 지불해야하는 곳에 오기엔 쉽지 않겠지. 다시한번 느끼게 되는 태국의 빈부격차.






아침을 거하게 먹고, 이번엔 Ari 동네로 이동.

마침 점심시간이라 골목골목 점심사먹으려는 사람들로 가득.





Summer Street.

저녁에 여기 해산물 구이 판다던데. 나 해산물 무지 좋아하는데.





골목골목 예쁜 가게들도 많고.





한적한 분위기의 아리.





Tokyobike.

방콕은 참 일본스러운 가게가 많은것 같다.





오토바이 택시 정류장.

방콕에서 요고, 오토바이 택시 한번 맛들이면 그 편리함에 헤어나오질 못한다.





비밀의 정원.





골목길.








리어카의 과일장수 방콕판.

트럭에서 야자열매 팔고 계시는 아저씨.







너무 덥고 다리아퍼서 근처 아무까페나 들어가기로.

근처에 좋아보였던 까페들은 모두 문을 안열어서(다들 늦게나 여는듯) 유일하게 문열었던 곳으로.






인테리어가 딱 일본 스럽다.





아침에 커피는 마셨기에, 망고 프라페와 애플 프라페.





까페에서 나와서 다시 골목길.

바구니에 물건 한가득 싣고 지나가던 아저씨.





지나가다가 길에서 로띠 팔길래.





먹기 좋게 요래요래 잘라주신다.





로띠가게 아주머니 옆에서는 오래된 재봉틀로 옷 수선하시는 아저씨가.

청바지 수선하시는 중. 나도 여기서 바지 맡길껄. 





완성된 로띠. 연유가 듬뿍 올라간 바나나 로띠. 반질반질 먹음직스럽다. 

크레페랑 비슷하지만 크레페와는 또 다른 맛.

로띠 한개에 1000원 정도 주고 사먹었는데, 급 시드니에서 $10(대략 만원) 주고 사먹은 크레페가 생각나며 배아픔. 역시 싸게 먹는게 맛있다며.





과일가게.





건물 골목.







BTS 역 바로 옆, 빌라 마켓이 있는 건물. 매우 고급진 식당들과 까페들이 모여있던 공간.



이날 방콕에서의 마지막 날이기에, 져녁에 무얼할까 고민하다가 카오산에 가보기로 했다. 작년 방콕에 들렸을때는 여행사에 들리느라 잠깐 카오산엘 가보긴 했는데 그때 밤에 오면 분위기가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기에.


하지만 결론은, 카오산은 갈데가 못된다는것.(적어도 우리한테는)


일단 거기까지 버스타고 가는데 길이 너무너무 막혀서 1시간 넘게 걸려서 도착하기도 전에 진이 다 빠져버렸다는 거.

그리고 카오산에 도착해서는 온갖 호객행위와 길거리를 꽉 메운, 방콕에서 일탈감을 맛보려는 매우 업된 청년들.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그냥 한시라도 빨리 이곳을 빠져나가고 싶다는 생각 뿐.


카오산로드를 빠져나와 그나마 좀 한적한 람부뜨리 로드로가서 저녁을 먹었다. 

이번 여행으로 내가 어떤 곳을 좋아하는지가 좀 명확해 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 사람이 별로 없고

- 조용하고

-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 


뭐 다 같은 말이긴 한데, 많이 알려지지 않은곳은 사람이 별로 없고. 그러다 보니 조용하니 말이다.


내가 좀더 어릴때 카오산에 왔다면 이곳을 좋아했을까? 잘 모르겠다.


이번 짧은 여행으로 남편과 여행의 의미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되었는데, 예전에는 뭐랄까 가능한한 많은걸 보고 싶었다. 주어진 시간이 짧았으니 최대한 많은곳을 가보고 많은것을 보고 싶어햇던것 같다. 그러다가 유럽일주를 기점으로 나의 여행에 대한 생각도 조금씩 바뀌어간것 같다. 

예전에는 가보고 싶었던 곳을 다 가봐야지 직성이 풀렸는데, 지금은 가보고 싶은곳이 있으면, 뭐 가면 좋고, 안가면 또 어떻고, 이런 주의다.


그냥 게으른 여행이 좋아졌으니까.(그럼에도 불구하고 되짚어 생각해보면 또 바쁘게 다닌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굳이 무언가 하지 않아도, 많은 곳을 가보지 않아도 그 자체로 내가 여행에 의미를 두고 있다면 그걸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남편님은 그냥 비행기를 타고 어디론가 간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좋다고 했으니.


다음번 여행은 어디가 될지 모르겠지만 그때도 서두르지 않고 게으른 여행을 하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빙그레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