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스 아시아 마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3.03 20. 절벽위의 도시 에즈, 부의 상징 모나코



지금까지는 매번 이동하면서 도시를 둘러보고 그곳에서 숙박하는 패턴이었는데, 이번에 니스에 오면서는 니스에 좀 오래 머물면서 근처의 도시들을 구경하기로 했다. 그래서 니스에서의 넷째날, 이날은 가까운 거리에 있는 에즈와 모나코를 가보기로 했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드라이브 가는내내 설레는 기분.



가장 먼저 방문할 도시는 에즈(Eze). 니스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이곳은 지중해를 끼고 집들이 모두 절벽 위에 세워진 자그만 도시이다. 



절벽 위 도시라 그런지 계속 오르막길. 마치 요새같아 보였던 이곳은 바닷가 높은 절벽위에 위치해있는 덕에 '독수리의 둥지' 라고 묘사됐었다고.



절벽을 끼고 세워진 호텔. 별 다섯개 짜리! 얼핏 보니 객실이 모두 바다 전망인듯했다. 창문을 열면 아무런 방해물 없이 망망대해 지중해가 보이는 방이라니 어떤 기분일까?



구석구석 미로같은 동네 골목길 탐험.



돌 건물들과 묘하게 잘 어우러졌던 식물들.




뭔가 있는 그대로의 자연스러움을 보는 것 같았던 건물과 식물들.



우리나라의 시골 돌담장이 생각나는 동네. 


길이 다 좁아서 차가 다닐 수 없는 골목에다가 모두 언덕이라 이곳에 있는 집이나 상점들에 배달하러 가는 사람들이 젤 힘들 듯. 우리같은 관광객들이야 이렇게 만들어져있는 도시가 신기하기도 하고 이쁘기도 하고 아기자기하게만 보이겠지만, 실질적으로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불편한 점이 한둘이 아닐것 같다. 이곳저곳 구경하며 사진찍는 중간에, 구르마를 끌고 땀을 삐질삐질 흘리시며 언덕길로 배달가는 한 아저씨를 보면서 확 다가온 현실감.



마을 전경. 


솔직히 오기전부터 에즈에 대한 기대가 매우 컸는데, 도시 자체가 워낙 작아 다른 도시들처럼 도시에서 뭔가 즐길만한 거리가 있기보다는, 절벽위에서 지중해를 바라보기 좋은 도시라 잠깐 반나절 정도 산책하러 오기 좋은것 같다. 그리고 멀리서 도시자체를 감상하는게 더 멋있어 보이기도.



에즈 구경을 마치고 이번에는 그 유명한 도시 국가 모나코로 고고씽.



한시간도 안되어 도착한 모나코. 주차건물에 차를 세워두고 본격 구경하러.



빽빽하게 세워진 고층 빌딩들과 바닷가에 정박하고 있는 고급 요트들. 부티가 철철흐르는 동네다.



우리가 모나코를 갔을 때 F1 경기장 건설이 한창이었다. 모나코에서 F1 경기가 열릴때는 도시 전체가 레이스 코스가 된다고 하던데. 직접 이렇게 도시 한가운데에 경기장을 만드는 모습을 보니 신기했다. 지금 우리가 걸어다니는 이 길이 멋진 레이스 차들이 달리는 곳으로 변신한다니! 



경기장 건설이 한창인 곳 바로 앞에 빼곡히 들어선 요트들. 경기장 건설하는 곳을 따라 거닐면서 영화 아이언맨 2 생각이 났다. 그거 모나코에서 찍은건데 저녁에 캠핑장 돌아가면 지금 돌아다니고 있는 이곳을 곱씹으며 다시한번 봐야지.



멀리서 바라본 경기장 모습.




부의 상징, 고급진 요트들. 아마 내 평생 볼 요트는 이곳에서 다 본 듯.




모나코 시내를 걸어다니다가 우리가 온 곳은 모나코 왕궁! 생각보다 왕궁 규모가 아담해서 놀랬다.



모나코 근위병이 그렇게 잘생겼다는 소문을 듣고 갔는데, 근위병 교대식은 못보고 보초서는 근위병만 보고 옴.



왕궁은 거의 산꼭대기에 위치해있어서, 왕궁을 구경하러 가는것보다 이곳에서 모나코 시내 전망을 바라보는게 더 좋았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전망대처럼 담벼락을 따라 다닥다닥 붙어서 전망 구경.



왕궁근처를 배회하다가 이번엔 골목길 탐험. 좁다란 골목길에 기념품가게, 레스토랑, 까페 등 다양한 상점들이 모여있는데다 사람들도 많아 복작복작. 이 골목길에서 기념품으로 모나코 마그넷을 하나 구입했는데 썩 마음에 들지 않았다 ㅠ




왕궁보다 더 위엄있어 보였던 성당.



한눈에도 좀 있어 보이는 동네. 사실 모나코는 어딜가나 바다와 고급요트 고급빌라 풍경이라 좀 인위적인 느낌이 들기도.




신비로운 느낌을 주던 코발트빛 바다색.



절벽위를 따라 산책로.



어쩜 이렇게 색이 이쁜집이. 쪼로록 창가에 올려진 화분의 색마저 깜찍하다.



이곳이 얼마나 언덕길인지를 말해주던 계단길. 근데 이태원에서 보던 계단길 같기도 하고.



어딜가나 볼 수 있었던 고급건물들.



모나코 시내 구경을 실컷한 뒤 다시 니스로 돌아가는길. 


잠시 모나코를 구경해 본 소감으로는 어딜가나 보이는 고급건물들과 수백, 수천대의 요트들. 길가에서 너무나도 자주 보이던 슈퍼카들과 명품옷으로 휘감은 사람들 때문에 이곳이 사람들이 살아가는 곳이라고는 느껴지지 않았다. 뭔가 잘 세팅된 세트장 같달까? 그럴일은 없겠지마는 내가 돈이 많이 생기더라도 왠지 이곳에서 살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는, 그런 도시였다.



다시 니스로 컴백!

소형차도 많이 보이고 오토바이도 보이고, 이제야 사람사는 동네같네.




니스에서 당신이 할 일은 바닷가에서 여유를 즐기는 것.



한참을 바닷가에서 쉬다가 이번에는 지난번에 갔다가 허탕친 아시아 마트에 가서 장을 보기로 했다.



관광지에서 조금만 떨어져도 이렇게 사람냄새 나는 좁다란 골목길을 만날 수 있다.



마트에서 발견한 한국 라면들!


신라면은 물론이고, 짜파게티와 너구리 등 왠만한 한국라면은 다 있었다. 뿐만 아니라 태국라면 일본라면 등 왠만한 아시아쪽 식재료는 다 있는듯. 이때 한창 '아빠어디가!' 프로그램에 짜파구리가 나와서 매번 침을 고이게 했었는데 이번 기회에 우리도 만들어 먹어보자 하고 짜파게티와 너구리 구입. 마트에 정말 다양한 국적의 다양한 재료가 많아서 해외에서 이런 아시아 마트는 처음 가본 우리로서는 신세계! 그리고 손님들이 대부분 아시안일거라는 편견을 깨고 대부분이 프랑스인들이었다. 서양인들이 아시아 음식재료 사가는것 또한 신기!


+ Asiana Super Marche 

56 Boulevard Risso, 06300 Nice, France



마트에서 한가득 장을 보고 돌아오는 길에 보게 된 오렌지나무. 오렌지는 미국 캘리포니아산으로만 영접해보았던 나로써는 오렌지 나무를 직접 두눈으로 보는거 자체가 싱기방기. 게다가 조경수라니! 

오렌지 나무 아래에서 쉬크하게 책읽고 있던 언니 간지남. 


이날 저녁에는 짜파구리를 먹으며 아이언맨 2를 보는것으로 마무리.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빙그레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