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다쥐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24 17-2. 코트다쥐르 해안가 드라이빙 (1)



벼룩시장에서 나와 이제 계속 남쪽으로 드라이빙.

여행초반의 황량하고 추웠던 날씨와는 완전 상반되는 따사로운 분위기.



어째 나무들이 다 따귀맞은것 같은 모양새로 있냐...



아따 햇살한번 쨍하다. 괜시리 내기분도 여유로워 지는것 같은 햇살.



엑상프로방스를 나와 지금 우리가 가는 곳은 항구도시 툴롱(뚤롱). 원래 최종목적지인 니스까지 고속도로를 타면 빨리갈수는 있었지만 조금 돌아가는 길이긴 해도 툴롱을 거쳐가는 이유는, 툴롱에서 니스까지의 해안도로가 멋지다고 해서.



일단 툴롱에 도착. 가까운 주차장에 차를 대고 잠깐 시내구경을 하기로 했다. 일요일이라 그런지 거리가 한산하네.





와아, 항구도시라 그런지 바닷가에 정박해있는 요트들이 장관이다.




거리 풍경. 거리 곳곳마다 심어진 열대나무 때문인지 휴양지느낌 제대로.



정박해있는 호화 요트들. 항구를 따라 요트구경하는게 제 맛. 요트한번 타본적 없으면서 나는 저 요트가 마음에 드네, 난 저게 더 멋있어 보이네, 이건 좀 후지네 라며 허세놀이. 그러면서 정작 바닷가앞에 쭈그려 앉아 도시락으로 싸온 샌드위치로 허기 달래기. 반찬은 요트 풍경?



손꼭 붙들고. 다정해 보이는 할매, 할배.



무슨 얘기를 나누시는건지 도란도란.



바닷가에 정박해 있는 요트들을 보다보니, 요트들의 국적도 정말 다양하다. 이중에 젤 간지나는 요트가 영국국기를 달고 있었는데 그 요트의 주인은 어떤 사람일까? 이렇게 꿈만 같은 풍경을 바라보며 점심을 먹고 있는 와중에, 남편님 왈.


"친절한 금자씨에서 최민식이 뭣 때문에 애들 유괴했는지 알아?"

"아니.."

"요트사려고"

"!!!!"


이제 요트만 보면 금자씨 영화생각나게 생겼드아....



점심식사를 마치고 항구를 따라 산책하는걸로 툴롱 구경은 마무리.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해안도로 드라이빙 고고씽.

 


푸릇푸릇 산뜻산뜻한 도로 풍경.




산중턱에 언뜻언뜻 보이는 프로방스 풍의 주황색 지붕들. 달리면 달릴수록 점점 다양한 종류의 나무들이 나타난다. 야자수 나무를 시작으로 이번엔 선인장!



얼마 지나지 않아 마주친 코발트 색의 푸르른 바닷가. 이게 바로 지중해인가?




햇살을 받아 반짝이는 바닷가 풍경. 믓지다아아.



바닷가 구경 실컷 하고 다시 드라이빙. 이번엔 선인장이 무더기로 보인다.



또 다시 나타난 바닷가 풍경.



풍덩 빠져들고 싶은 바다색.



이번엔 해안가 도시 진입. 바닷가를 배경으로 거닐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여유롭다.



할무이 할부지의 부러운 뒷모습.



여행중 처음 만난 해변가 도시에 푹 빠져 당장이라도 차세우고 이곳에서 몇일 머물고 싶은 마음이 굴뚝. 그냥 지나치기 너무나 아쉬운 마음이 들었지만 우리가 갈 니스는 더 좋을거라며 애써 달래보고.



다시 고고씽.



또 바다다. 질리지 않는 바다풍경.



사람들 포즈가 한결같네.



다시 도시 진입. 코트다쥐르 해안을 따라서 만나는 도시들은 바닷가를 끼고 있어서 그런가 모두다 휴양지 느낌!



다시 해안도로.





아 기울어질것 같드아.



매마른 야자나무. 나는 드디어 여름나라에 온 것인가?



니스에 진입하자마자 바로 캠핑장으로 직진. 우리가 도시에 도착한 시간이 캠핑장 문닫는 시간이랑 간당간당해서 급 조급해진 마음으로 캠핑장 찾기 돌입. 처음 간 캠핑장은 막 문닫기 직전이었는데, 생각보다 시설이 별로여서 다른 캠핑장으로.




생각보다 넓은 규모에, 깔끔히 정돈된 사이트. 아 맘에 쏙든다.

한곳에 자리잡고 텐트 셋업.



늦은시간이라 밥하기 귀찮아서 캠핑장 레스토랑에서 파는 피자와 감튀로 저녁 해결. 해산물이 듬뿍 들어간 화덕피자. 늠 맛나다. 이렇게 다 해서 우리돈으로 만 오천원정도.




니스에서의 첫날, 캠핑장에서 밤이 깊어 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빙그레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