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26시간이라는 기나긴 시간을 기차를 타고 치앙마이에서 방콕으로 돌아왔다.

좁은 열차칸 안에서 계속 찌그러져 있는데다가 제대로 씻지도 못해서 꾸질꾸질. 방콕에서 지내는 남은 기간은 꽤 괜찮은 호텔에서 보내기로 했는데, 상그지 몰골로 배낭메고 호텔 로비에 들어선 순간 이곳에 어울리는 모습이 아니라 좀 창피했다. 방에 짐을 풀고, 열심히 씻고난 후 찾아온 허기를 달래기 위해 찾아간 이 곳.  



일단 에피타이저로 사테 한접시. 태국이 아닌 곳에서라도 태국음식점에서 일단 사테로 시작하면 대부분 만족스럽다. 그러고 보니 내가 사테를 처음먹은 건 서울에서 지구촌 축제기간의 말레이시아 부스에서 였는데. 이후로 독일에서도, 파리에서도, 시드니에서도 일단 사테꼬치 부터 주문. 하나같이 맛있었는데 태국에서 먹어보기는 처음이네.

같이 곁들여나온 소스가 특히나 맛있었다.




다음으로는 메인 요리. 뿌빳뽕 커리. 게살이 들어간 커리인데, 보기만 해도 밥을 비벼먹고 싶은 비주얼이라, 공기밥 두개 추가.

중간에 파파야 샐러드인 쏨땀도 시켰으나, 사진 음슴.




아, 배부르다. 저게 둘이서 해치운 사진. 어쩜 저리 싹싹 비워 먹었을까나. 태국에 오면 대식가가 되어 돌아간다는 사실.(믿거나 말거나)

 



배도 두둑하겠다, 시원한 강바람 맞으면서 이번엔 방콕에서 유명한 야시장인 아시아티크로.

아시아티크까지 무료 셔틀보트가 다니고 있어서 셔틀 타려는 줄이 꽤나 길었다.




배타고 야경구경.




아시아티크 도착.

현대식으로 만들어놓은 야시장이라고 하던데, 거대한 관람차가 있어서 테마파크 느낌이 물씬 났다. 배에 내리자마자 사람들이 바글바글. 




달뜬 방콕의 밤공기와 노천 까페, 레스토랑들이 어우러져 왠지 나까지 같이 업되는 분위기. 그래서 그런지 연인들도 많이 보이고.





아시아티크의 상징.





하지만 너무 더워서 해피레몬에서 귀여운 패키지의 밀크티랑 음료 한잔씩 사먹고.




특별나게 좋거나 한건 모르겠지만, 배를 타고 왔다갔다 할 수 있는 곳이라 공짜로 운치있는 밤마실을 갈수 있는 곳.

'여행의 기록들. > Thaila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콕의 까페들, Day Off Day, Gallery Coffee Drip  (0) 2014.12.14
방콕, 담넌사두악 수상시장  (0) 2014.12.14
방콕 먹방, 아시아티크.  (0) 2014.07.24
치앙마이에서의 마지막 날, Akha Ama coffee.  (0) 2014.07.22
축제  (0) 2014.07.22
왓우몽 사원  (0) 2014.07.19
Posted by 빙그레씨